Xcode의 IOS 시뮬레이터를 보면 생뚱맞게(?) Resizable iPad / iPhone 이라는 항목이 보입니다. 말 그대로 현재 나와있는 기기의 해상도에 대응하는 것이 아닌 변경이 가능한 사이즈를 가진 iOS 기반이 기기를 시뮬레이팅하는 것인데요. 처음엔 사람들이 애플TV나 워치등의 새로운 디바이스를 위해 미리 준비해 놓은 것이 아니냐는 의견들이 있었던 것으로 압니다.


그런데 오늘 문득 어쩌면 화면 미러링을 위한 준비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스마트폰 / 태블릿 / PC / 맥 등의 기기가 결국엔 적당한 화면 사이즈를 가진 1개의 스마트 디바이스로 통합이 될 것이고 화면 크기에 대한 대응은 주변의 어떤 모니터든지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되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평소에는 기기만 들고 다니면서 일할 때는 큰 모니터와 연결해서 일하고.. 책 읽을 때는 책 크기에 맞는 모니터를 쓰는 식의 좀 더 다이나믹한 사용이 가능할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하기 떄문입니다.


그렇게 되면 각 가정은 용도에 맞춰 크기별 태블릿을 구매하는 것이 아닌; 크기별 휴대용 모니터를 구매하게 될까요? ㅎㅎ

+ Recent posts